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역수의 시
    취미/글/역사 2007.01.26 21:40
    형가 <역수가>
     
    바람이 소슬하니 역수물은 차갑도다.
    장사 한 번 떠나면 다시 돌아오지 못하네.


    風蕭蕭兮易水寒
    壯士一去兮不復還


    비장미 철철 넘치는 노래다. 진시황을 암살하러 떠나는 형가가 역수를 지나며 부른 노래며, 무협소설 등에서도 오랫동안 회자되었다. 이 노래를 따 '역수한'이라 이름지은 주인공도 있다. 역수한... 정말 마음에 드는 이름이다.

    낙빈왕 <역수송별>

    이곳서 연나라 단과 헤어질 때 장사의 머리칼은 관을 찔렀네.
    옛날 그 사람은 이미 갔건만 역수는 아직도 차구나.


    此地別燕丹, 壯士髮衝冠.
    昔時人已沒, 今日水猶寒.


    낙빈왕은 성이 낙, 이름이 빈왕이지만 스스로는 왕이라 칭했다 한다. 이 시는 형가가 역수에서 부른 노래를 빗대어 아직도 기개있는 장사들이 남아 있다는 것을 노래했다.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