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<소오강호> 신수판의 달라진 점
    무협읽기 2018.11.04 13:41

    번역하면서 정리해두었으면 좋았을 텐데 게을렀나보다.

    사실은 내용상 크게 달라진 부분이 없어서 번역 도중에 발견한 게 많지 않기도 해서다. 다시 읽어보고 웹사이트 등에서 검색해서 확인한 것만 여기 정리해본다.

    가장 큰 부분은 앞서 포스팅에서 말했듯이 마지막 부분인데, 어찌보면 그 부분이 다소 TMI (번역하면서 알았지만 김용님 특징 같다) 라는 생각도 든다. 그래서 여기선 생략한다.

    김용님도 후기에서 연재한 작품이다보니 오류가 몇 군데 있어서 바로 잡았고, 또 독자들의 논의한 결과 옳다고 여기는 것을 채택했다고 하셨다. 이번 신수판 <소오강호>에서는 앞뒤가 안 맞던 것, 약간 헷갈리는 부분을 정리하는 것이 대부분이다. 그 외에 인물의 성격을 좀 더 명확히 하려고 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.


    인물 서열 정리

    - 영호충이 사과애에 올라가서 '풍청양'이라는 이름을 봤을 때 '풍'자 항렬 선배님이니 태사백이거나 태사숙이라고 했는데, 신수판에서는 '청'자 항렬 선배님으로 바뀌었다. 성씨인 '풍'자가 돌림자가 된다는 건 애초의 실수였던 것 같고 이번에 바로잡은 모양이다.

    - 유정풍의 금분세수 때 방해하러 온 숭산파 제자 중 만대평의 이름을 만등평으로 고쳤다. 함께 온 사등달과 같은 항렬로 맞추기 위해서인듯 하다.

    - 노덕낙의 입문 순서가 약간 명확해졌다. 임평지가 들어온 후 서열 정리를 할 때 '악영산은 악불군의 딸이어서 무조건 소사매라는 예외가 있었다'던 내용을 '악영산과 노덕낙이 예외'라고 고치고 노덕낙이 입문은 늦게 했지만 나이가 많아 단번에 둘째 사형이 된 것으로 나온다. 

    - 숭산 십삼태보 중에 두 번째가 정면, 세 번째가 육백이라고 했던 것을 첫 번째를 정면, 두 번째를 육백으로 바꾸었다. 좌냉선을 십삼태보에서 제외한 의미라고들 추측한다. 좌냉선이 빠진 걸 보면, 십삼태보는 좌냉선이 장문인이 된 후에 만든 이름이 아닐까.

    - 숭산파 악후가 좌냉선의 다섯째 사제로 서열 정리되었다. 구판에서는 명확한 설명이 없었단다.

    - 남봉황의 나이가 약간 어려졌다. 본래 영호충보다 나이가 많은데도 '오라버니'라고 부르는 걸로 한 건데, 신수판에서는 나이가 엇비슷하다고 나온다. 그리고 난 몰랐지만 영호충의 나이도 구판에 비하면 두어살 많아진 것으로 나온다고 한다. 

    - 도곡육선의 나이도 60대에서 40대로 훨씬 어려졌다. 아마 하는 행동이 너무 어려서 60이라고 하기엔 좀 그랬나보다. (잠깐... 주백통은 몇 살이더라....) 

    - 매장에 찾아간 상문천이 영호충을 '풍청야의 전인이자 악불군의 사숙'이라고 하던 것을 '풍청양의 집안 친척이자 악불군의 사숙'으로 바꾸었다.


    의기 강조하기

    - 영호충이 전백광과 싸울 때 무공 서열을 아무렇게나 말한 것을 두고 의림이 묻는 장면이 있는데, 기존에는 그냥 전백광을 치켜 세우려고 지어낸 것이라고 했지만 신수판에서는 영중칙이 항산파 사백들의 검법은 사부님보다 뛰어나다고 했다며 악불군보다 정일 사태의 무공이 더 높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. 실제로 무공이 높다기보다는 항산파 여승들의 의기를 강조하고자 한 부분이 아닐까. 그것도 영중칙의 입으로.

    - 소오강호곡의 기반이 된 <광릉산>이 협객 섭정의 이야기라고 설명하는 부분이 추가되었다. 당시의 협객들이 현 강호인들의 조상이라며 의기를 강조했다. 

    - 상문천이 영호충을 매장에 데려갈 때 본래는 치료를 해주겠다고만 하고 별 설명이 없었는데, 신수판에서는 치료해주기는 하겠지만 결국 너를 이용하게 될 거라고 미리 알려준다. 단지 워낙 비밀스러운 일이라서 지금은 말해줄 수가 없다고 할 뿐. 상문천을 좀 더 의리있는 사람으로 바꾼 셈. 

    - 악불군이 좌냉선에게 빌붙는 것을 어쩔 수 없다고 할 때 영중칙이 우리가 힘을 합쳐 싸우자고 하는데 신수판에서는 '설사 모두 죽더라도 숭산파 혼자 남으니 오악파를 만들 수 없다'는 말을 한다. 영중칙이 계획없이 무식하게 대들기만 하는 성격이 아닌 것을 강조하려는 듯하다.

    - 의화와 의청이 의림을 장문인 시키려고 악불군을 죽일 수 있도록 훈련을 시키면서, "만약 죽이지 못하면 우리가 힘을 합쳐 대신 죽이자"는 말을 더했다.

    - 숭산파 계략에 당해 죽기 전 정한 사태가 "고맙소, 소협"이라고 영호충에게 인사한다.


    성격 설정

    - 오패강 연회가 끝나고 임영영과 영호충이 길을 가다가 모여있는 흑도인을 만났을 때 임영영이 '평생 돌아오지 말라'고 했던 것을 '7,8년 있다가 돌아오라'로 변경. 이건 임영영의 성품을 조금 덜 독하게 만들기 위한 게 아닐까.

    - 소림사의 3:3 싸움에서 여창해가 자꾸 시비를 걸자 임아행이 저 놈을 먼저 죽이겠다고 하는데, 신수판에서는 저 놈을 죽이는 건 시합으로 치지 않겠다는 말을 덧붙인다.

    - 악영산과 임평지가 단둘이 떠났을 때 뒤를 쫓아간 임영영이 몰래 두 사람 이야기를 듣다가, 악영산이 '대사형이 벽사검보를 훔치지 않았다고 믿어준 사람은 어머니 뿐'이라고 하자 '나도 있는 걸'이라고 속으로 덧붙인다. 임영영의 굳은 심지!

    - 화산 뒷동굴에서 좌냉선 일행에게 갇혔다가 겨우 살아남아 다시 만난 영호충과 임영영이 입맞춤을 한다! 강해졌다, 영호충!


    추가 설명

    - 매장에서 단청생과 술이야기를 하는 부분에 주석이 추가되었다.

    - 흡성대법의 이야기가 좀 더 자세해졌다. 본래는 소요파에서 비롯된 것인데 북명신공과 화공대법으로 나눠져 대리 단 씨와 성숙파에 이어졌다가 다시 합쳐졌다고 되어 있었다. 신수판에서는 성숙파 이야기는 없고 대리 단 씨가 북명신공을 이어받은 후 나쁜 무공이라 여겨 쓰지 않으려다가 소요파 선배 고인이 남긴 유고를 보고 깨달음을 얻었다는 설명과 함께 무공이 좋고 나쁜 것은 무공을 쓰는 사람에게 달려있다고 는 대사가 추가되었다. 그리고 화공대법에 독이 가미되었다.

    - 좌냉선의 한빙진기과 흑백자와 유사하다는 설명이 추가되었다.

    - 불가불계 제자 불호를 두고 도화실선이 다투는 부분에서, 불가불계의 제자의 제자의 제자 불호가 추가되었다. 궁금한 사람들을 위해 뭔지는 쓰지 않겠다.

    - 오악검파가 마지막에 어떻게 되었는지 설명이 있다.

    - 그리고 말미의 긴 문단 추가


    기타

    - 복건소림사의 위치가 보전(莆田)에서 천주(泉州)로 바뀌었다.

    - 임아행이 동방불패를 물리친 후 규화보전의 '스스로 거세'하는 비밀을 알려주지 않는 걸로 바뀌었다. 그래서 영호충과 임영영은 사실을 모른 채 대강 짐작만 하다가, 임영영이 나중에 임평지의 이야기를 듣고 알게 된다.


    - 독필옹이 펼친 <배장군시>에서, 본래는 실제 시에 없는 글자인 '여(如)'자를 사용했다고 한다. 중국에선 유명한 실수였다고... 하지만 당연히 난 몰랐다. 신수판에서 시에 나오는 글자인 ‘약(若)'으로 바꾸었다.

    - 상문천의 직위가 광명좌사인가 광명우사인가 하는 것이다. 내가 본 기존 번역본에서는 우사라고 나왔던 것 같은데 이번 신수판에는 초반에 영호충을 만날 때는 좌사, 임아행을 구해낸 후로 '우사'라고 부른다. 임아행이 감옥에서 나온 후 그를 좌사에서 우사로 승진시켰다고 볼 수 있는데 상세한 설명은 없다. 기존 번역본에서 초반에 '우사'라고 한 것이 실제 원문이 그랬는지 아니면 번역 중에 뒷 내용과 통일하기 위해 그랬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. 


    빠뜨린 것도 있을 것 같지만 정리는 여기까지. ^^

    댓글 4

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드디어 다 읽었네요 ㅎㅎ 개인적으로 개정판을 그닥 안좋아하는데 소오강호는 내용이 바뀌진 않아서 더 좋았던거 같아요 좀더 친절해졌다랄가? 와룡님 번역하시면서 많이 힘드셨을거 같아요 오랜 독자의 추억도 해치지 않으면서 새로운 독자도 거리감 없이 읽게 번역한다는것이 얼마나 어려우셨을까 생각해봅니다 덕분에 전 좀더 생동감있고 재미있게 읽었네요 천룡팔부랑 녹정기도 와룡님이 하시는거죠? 제발 그러기를.. 그리고 별로 안 좋아하는 녹정기를 어떻게 번역하실지도 궁금해요 ㅋㅋㅋ 감사히 잘 읽었어요~

      2018.11.01 19:03 신고
  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  오, 벌써 다 읽으셨군요!
        소오강호는 줄거리는 바뀐 게 없어서 다행이에요. 저는 임영영이 좋아서 혹시 임영영을 이상하게 만들었다면 싫어했을 듯해요. 하지만 김용 님도 임영영이 이상적인 아내 상이라고 했다니 그러시진 않았겠죠.
        암튼 워낙 대작이고 신필의 작품이니 뭐 하나라도 잘못했을까봐 부담 팍팍이었어요. 대랑님이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. 다른 독자분들께도 잘 받아들여지기를 기원할 밖에요.
        천룡팔부는, 제가 왕어언을 별로 좋아하지 않다보니 바뀐 결말이 좋게 들렸어요. 어차피 제 관심은 단예보다 소봉이어서 소봉 이야기만 안 바뀐다면야. (살려주면 더 좋고요 ㅎㅎ)
        그리고 (저 자신에게는) 안타깝게도 천룡팔부와 녹정기 두 작품 다 저와는 인연이 없었어요. 하지만 저보다 훨씬 경력 많고 잘 아시는 분이 진행하시니 저도 기대가 커요. 나오자마자 사볼 거예요!
        편집자님께 천룡팔부 언제 나오냐고 몇 번이나 물었다니까요 ㅎㅎ

        2018.11.02 21:33 신고
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아..실망...ㅠㅠㅠ 전 와룡님 후기보고 결정해야겠네요 번역소설은 번역가가 진짜 중요한데 와룡님이 안하신다니 흑흑흑~~

      2018.11.02 23:16 신고
  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  대랑님의 지지에 감동할 뿐이에요.
        제가 알기론 번역은 걱정 안 되는 분들입니다. 돈 워리! 천룡팔부는 본래 좋아해서 바로 살 것이고 녹정기는...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기념삼아 사긴 해야겠죠. 천룡팔부 보고 나서 후기 올릴게요!

        2018.11.03 14:32 신고
Designed by Tistory.